Yesterday : 10 or Today : 11

바다가 아프다

2016.11.25 17:02

강동수 조회 수:973


바다가 아프다




강 동수



암 병상에 누워있는 어머니를 흔들어 길을 나섰다

운전하는 옆 좌석에 한줌 가벼워진 어머니를 태워

해안도로를 달리는 오후

나는 자꾸만  바다를 보시라고 재촉를 하고

어머니는 차안으로 고개를 떨구신다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를 저 푸른바다를

사시던 산언덕에서 날마다 보아오던 저 바다를

가슴에 한 번 더 담아드리고 싶은데

썰물처럼 빠져나간 마음의 빈자리를 채울 수 없어

어머니는 바다를 내려놓고 싶은 게다

먼저 바닷길을 따라간 자식 생각에

마음속에서 지우려는가 보다

아침마다 수평선을 건너와

산등성이 작은 창문을 두드리던 바다안개가

파도를 타고 넘어와 작별을 나누고 돌아선다


긴 해안선을 천천히 달려 돌아오는 길

되돌아보니 바다가 하얗게 울고있다

잠에서 깨어난

해안선 끝자락을 당겨 눈물을 닦고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다가 아프다 강동수 2016.11.25 973
13 봄날은 갔다 file 강동수 2016.11.24 877
12 압화(押花) 강동수 2016.11.05 852
11 고흐를 추억하며 file 강동수 2016.07.15 272
10 감자의 이력 file 강동수 2015.04.20 340
9 얼룩을 지우다 file 강동수 2014.10.21 433
8 폐선(廢船) file kds1074 2014.06.06 392
7 섬에도 눈물이 있다 file 강동수 2014.05.29 412
6 다락방 file kds1074 2014.05.29 389
5 누란( 樓欄)으로 가는 길 file 강동수 2014.03.31 411
4 담쟁이 넝쿨 file 강동수 2014.03.31 425
3 이름을 잃어버린 행성 file 강동수 2014.03.31 391
2 꽃비 file 강동수 2014.03.31 417
1 설피(雪皮) file 강동수 2014.03.31 423